Search
  Pictorial (5)
  Thai Society (173)
  Event News (32)
  TAT News (5)
  KOTRA News (1)
  KTO News (2)
  News in News (54)
  MICE (4)
  Hotel News (6)
  Embassy (0)

      메르스 상관없고, 올해 관광객 3천만 명 전망!
 
  메르스 상관없고, 올해 관광객 3천만 명 전망!  
     
   
 

 

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올해 3천만 명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태국 총리실 부대변인의 말을 인용해 태국 각 언론이 6월 25일 발표한 바에 따르면, 태국은 올해 상반기인 지난 6월 21일까지 총 1천400만 명의 외국인이 태국을 방문했다.  전년대비 27.3%가 증가했다.

태국은 지난 3월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 의해 항공안전 우려국으로 지정되고, 지난 6월에는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했지만 올해 관광업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

올 전반기 태국을 방문한 1천400만 명은 6천630억 바트(약 2조 2천억원)의 수입을 발생시켰는데 1년 전 같은 기간에 비해 27.8% 증가했다.  특히 올해 6월 1일부터 21일까지는 관광객수가 무려 53%나 늘었다.

태국 전시박람회 사무국(TECP)의 고위관계자는 메르스가 발생했지만 현재까지 취소도 없었다며 올해 1백만명 무역사절과 1천600억 바트의 수익을 바라본다고 밝혔다.

태국은 올해 총 3천만 명에 약간 못미치는 관광객이 찾아 2조2천억 바트(약 72조원)의 관광수입을 거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해는 2480만 명이 방문해 1조8천400 바트를 쓰고 갔다.

한국은 지난 2014년 한해 태국의 43% 수준인 1420 만 명의 외국인이 방문해 18조 7천원억 원의 관광수입이 발생했다.

한국을 찾은 외국인은 중국인이 612만 명, 일본 228만 명, 미국 77만 명, 대만 64만 명, 홍콩 56만 명, 태국 46만6천 명 순이었다.

중국 대만 홍콩을 중화권으로 한데 묶으면 태국은 중화권, 미국에 이어 3번째로 한국을 많이 찾은 나라였지만 최근 메르스의 영향으로 방한 관광객은 급감하고 있는 실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