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Pictorial (4)
  Thai Society (364)
  Event News (18)
  TAT News (3)
  KOTRA News (0)
  KTO News (0)
  News in News (35)
  MICE (1)
  Hotel News (4)
  Embassy (0)

      태국 무격리입국 재개, 혼동 키우는 태국 언론!
 
  태국 무격리입국 재개, 혼동 키우는 태국 언론!  
     
   
 

국이 2월 1일부터 무격리 입국을 재개하지만 일부 태국 언론은 정부 방침과는 다른 보도를 계속해 혼동을 키우고 있다.

태국은 2월 1일 오전 7시부터 무격리 입국제도인 ‘Test & Go’를 '신청' 받는다. 따라서 1월 말까지의 입국자는 기존의 방법대로 1주일 이상 격리 입국해야 한다. 재개된 무격리 입국제도에 의한 입국은 빨라야 2월 첫째 주부터 가능한 셈이다.

https://tp.consular.go.th에 접속해 관련 항목을 기입하고 해당 서류를 업로드해 승인받으면 이메일로 Thailand Pass QR 코드를 받고, 입국 시 이를 이용하게 된다.

승인을 받는 서류 가운데 필요한 것 중의 하나가 입국 1일차와 5일차의 호텔 예약증이다.

2차례 RT-PCR를 받으며 검사가 나오는 동안 호텔에서 대기해야 하기 때문에 각각 1박씩, 총 2박의 호텔 예약이 필요한 것이다.

입국할 때 호텔에서 1박 대기해(항공기 연착이나 늦을 경우 2박이 될 수도 있음) RT-PCR 검사 음성이 나오면 곧바로 격리에서 해제돼 여행이나 업무를 보다가 5일째 다시 호텔에 들어가 RT-PCR 검사를 받고 대기하는 식이다. 검사 결과가 나오는 동안엔 '격리 대기'해야 하기 때문에 호텔 체류가 필요한 것이다. 태국의 검사 결과는 보통 하루 뒤에 나온다. 5일차에 몇 시에 호텔에 들어가 몇 시에 나오는지에 대한 각 호텔별 실무지침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통상 체크인 오후 2시 체크아웃 낮 12시)

하지만 태국 유력 영문 매체인 The Nation 은 지난 20일에 이어 24일 오전 보도에서도 Thailand Pass를 받기 위해선 5일간의 호텔 예약증이 필요하다고 지속적으로 오인 보도하고 있다.

 

태국의 영문 매체들은 한국 및 외국 언론들이 빈번히 인용 보도하는 곳이라 외국인의 태국 입국 조건에 대한 혼동을 줄 가능성이 높다. 태국 관광정책을 주관하는 태국 관광청(TAT)은 필자의 지적에 The Nation에 1월 24일 공식 정정보도를 요청하기도 했다.

Covid-19 상황관리센터의 발표에 근거해 태국 관광청이 공지한 한국어 입국 조건과 가이드라인은 아래와 같다. 연령별 백신 접종 등이 다르기 때문에 유의할 필요가 있으며, 오미크론 확산에 따라 태국 입국 정책도 수시로 변경될 수 있으므로 태국 방문 계획이 있다면 방문 시점의 정보를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다. <By Har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