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Pictorial (4)
  Thai Society (284)
  Event News (20)
  TAT News (3)
  KOTRA News (1)
  KTO News (0)
  News in News (35)
  MICE (2)
  Hotel News (4)
  Embassy (0)

      탁신 총리 몰아낸 쿠데타 15주년, 태국은 달라졌나?
 
  탁신 총리 몰아낸 쿠데타 15주년, 태국은 달라졌나?  
     
   
 

*2006년 9월 19일 쿠데타를 일으킨 손티 육군참모총장(가운데)이 이듬해인 2007년 5월 정당해산을 밝히는 기자회견에 현 총리인 쁘라윳 장군(왼쪽)과 현 내무부 장관인 아누퐁 장군(오른쪽)이 배석하고 있다. 쁘라윳 장군과 아누퐁 장군의 계급은 당시 육군 중장이었다.(사진 방콕 포스트)

 

콕 포스트가 2006년 9월 19일 탁신 전 총리를 몰아낸 군부 쿠데타 15주년을 기념하는 장문의 기사를 1면 톱으로 다뤘다.

당시 쿠데타를 일으킨 손티 분야랏끄린 육군참모총장과 학자들의 인터뷰를 통해 쿠데타 이후를 조명했다.

손티 장군은 ‘쿠데타는 성공적이었다’고 자평했지만, 학자들은 2006년 쿠데타는 2014년 쿠데타의 분수령이 됐다고 밝혔고, 각계에선 15년 동안 부패 등 태국은 달라진 것이 크게 없다고 평가했다. SNS의 확산으로 젊은층의 인식은 바뀌었고, 민주주의를 확고히 하지 않으면 20번째 쿠데타도 일어날 수 있다고도 전했다.

현 쁘라윳 총리가 주도한 2014년 쿠데타는 태국의 19번째 쿠데타였다.

입헌군주제가 시작된 1932년 이후 태국에서 발생한 19번의 쿠데타 중 12번은 성공했고, 7번은 실패였다. 1932년부터 1991년까지 59년 동안엔 평균 3년 5개월에 한 번씩 ‘밥 먹듯’ 쿠데타가 터졌고 48개 내각중 절반인 무려 24개 내각이 군부정권으로 구성됐다. 쿠데타는 태국의 사회, 지배구조를 일거에 바꾸는 정치 행위였다.

최근 15년간 일어난 태국의 18, 19번째 쿠데타 군인들에겐 뚜렷한 ‘족보’가 있다. 모두 여왕 근위대인 ‘부라파약’ 계열의 군인들이란 점이다.

2006년 쿠데타를 일으킨 손티 육군참모총장 직은 아누퐁 파오친다 현 내무부장관이 이었고 2014년 쿠데타를 일으킨 현 쁘라윳 총리는 아누퐁 참모종장의 바로 후임 육군 참모총장이었다. 쁘라윳 총리와 아누퐁 내무장관이 ‘큰 형님’으로 모시고 있는 쁘라윗 현 부총리는 손티 육군참모총장보다도 선배로 그보다 먼저 육군참모총장을 지냈다. 쁘라윳 총리는 2006년 쿠데타 때는 육군에서 가장 중요한 1사단 부사령관을 맡고 있었다.

IMF를 벗어나 아시아에서 돋보이던 경제도약으로 ‘탁시노믹스’로까지 불리는 탁신은 부패혐의로 실각하고, 그의 추총 정치세력들도 군부의 등장으로 쇄락의 길을 걷고 있다.

그런데 해외로 도피해 망명 중인 탁신은 최근 정부의 방역 정책 등을 잇따라 비판하며 목소리를 내고 있다. 태국으로 다시 돌아오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태국 반부패위원회는 최근 탁신 재임시절 타이항공의 항공기구입에 부정이 개입돼 있다며 20년된 사건을 들여다보기 시작했다. 꺼진 불인 줄 알았는데 탁신과 군부의 대립은 현재도 진행중이다.

 

<9월 19일, 일요일>

주요뉴스

► 미국 질병통제예상센터 입원 예방효과 모더나 백신 가장 높아

► 탁신 몰아낸 2016년 9월 19일 쿠데타 15주년

 

■ Covid-19 한국

☞ 일일 신규 확진자 1910명, 사망 10명. 지역발생 1871명, 해외유입 39명. 누적 확진자 28만5931명, 누적 사망자 2404명. (치명률 0.84%) 신규 확진자 수도권 비중 77.8%.

 

■ Covid-19 태국

☞ 오늘(9월 19일) 오전 발표 신규 확진자 1만3576명, 사망 117명. 교도소발 395명. 누적 확진자 147만6477명, 누적 사망자 1만5363명.

 

*이틀연속 1만4천명대이던 신규 확진자가 주말영향으로 1만3천명대로 하락했다.

☞ 신규 확진자(9월 18일) 1만4109명, 사망 122명, 해외유입 6명, 교도소발 854명.

►신규 사망자 연령 34세-91세. 방콕 23명, 방콕 인근 26명(나콘파톰 7명, 논타부리 6명, 파툼타니 5명, 사뭇쁘라깐 5명, 사뭇사콘 3명), 북동부 12명, 북부 14명, 남부 19명, 중부 13명(촌부리 6명, 아유타야 4명, 깐짜나부리 3명, 롭부리, 라용 각 2명, 쁘라추업키칸 1명 등)

, ► 신규 확진자 방콕 2843명, 사뭇쁘라깐 1018명, 촌부리 848명, 얄라 477명, 나라티왓 476명, 라용 414명, 논타부리 399명, 쁘라친부리 385명, 랏차부리 378명, 쏭클라 370명.

► 입원치료 중인 환자 13128명, 중증 3701명, 산소호흡기 의존 760명. 백신 1차 접종 누계 2861만명(인구대비 39.7%), 접종완료자 1528만명(인구대비 20.3%)

 

■백신(Vaccine)

☞ 스위스 EU가 인정한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모더나, 얀센 백신 접종자만 입국 허용. 시노팜, 시노백 백신은 케이스바이케이스로 허용. 중국 시노백 백신 접종 후 아스트라제네카 교차접종한 태국거주 자국민과 태국인은 승인받아야 입국.

 

*모더나 백신이 입원 예방효과가 가장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 코로나 입원 예방효과 모더나-화이자-얀센 백신 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3월-8월까지 미 18개주 3689명 조사 결과 모너나 93%, 화이자 88%, 얀센 71% 순으로 예방효과 분석. 모더나 접종 완료 120일 뒤 효능 92%, 화이자는 77%로 감소.

 

☞ 쭐라펀 로열아카데미 모더나 백신 800만 도스 수입 정식계약 체결 발표.

 

☞ 구조대 자원봉사자인 랏차부리 40세 남성 부스터샷으로 아스트라제네카 3차 접종받고 하루 만에 사망. 가족 기저질환없이 건강했다고 주장. 부검통해 사인규명 예정. 태국 질병통제국 9월 18일까지 총 4천만명 접종, 628명 사망했으나 백신과의 직접 인과성이 확인된 사망자는 단 1명.

 

■ 사회(Society), 관광(Travel), 경제(Economic)

*태국 영문일간지 방콕 포스트라 2006년 쿠데타 15주년을 기념하는 특집기사를 게재했다.

☞ 2006년 9월 19일 탁신 전총리 축출한 쿠데타 15주년. 당시 쿠데타 일으킨 손티 분야랏끄린 육군참모총장 ‘2006년 쿠데타는 성공한 쿠데타’.

<관련 기사>

https://www.bangkokpost.com/thailand/politics/2184027/2006-coup-a-success-claims-mastermind-sonthi

<관련글> ‘혼란 속에 고개드는 쿠데타설. 만만한게 쿠데타?

https://blog.naver.com/leekiza/222140879757

 

*태국정부의 부자 외국인 유치에 앞서 현재 거주 중인 외국인의 처우부터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 부유한 외국인 유치하려는 정부, 태국 거주 중인 외국인 처우부터 개선하라(방콕포스트 9월 19일자 사설). 태국거주 외국인 인접국 180만명 포함 250만명(서양인 2만7천명, 2010년 마히돌대학 조사 인용). 근년 들어 체류조건 강화, 비자재발급시 이민국 뇌물 수수. 태국거주 외국인은 ‘뒷전’이란 느낌받고 있다.

<관련 기사>

https://www.bangkokpost.com/opinion/opinion/2184123/foreign-expats-lot-a-mixed-bag

https://www.iexpats.com/living-in-thailand/

*코로나로 멈춰선 수백대의 택시 천장에 야채를 기르고 있는 이색적이 광경. 관광지가 될듯한 예감이다.

 

☞ ‘천장엔 야채, 타이어엔 개구리’. 에너지부 인근 방콕 파시차른 지역 택시회사 코로나로 멈춰선 택시 천장 및 트렁크에 야채 재배장면 잇단 화제. 정부 지원요청했지만 구호품백이 전부, 이동량은 줄고 유류비 오르고 기사들의 자구책으로 운행중단한 택시 천장에 야채 정원 조성.

 

►카카오톡 이용자는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뉴스해설 및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https://blog.naver.com/leekiza

►카카오톡 일일뉴스 링크: https://open.kakao.com/o/gkpTRtOc/

► 한국어 섹션별 뉴스: www.thebridgesmagazin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