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Pictorial (4)
  Thai Society (284)
  Event News (20)
  TAT News (3)
  KOTRA News (1)
  KTO News (0)
  News in News (35)
  MICE (2)
  Hotel News (4)
  Embassy (0)

      오락가락 하던 방콕개방 10월말쯤이나
 
  오락가락 하던 방콕개방 10월말쯤이나  
     
   
 

*아스윈 방콕 시장은 개방에 찬성하지만 시민 70%이 10월 22-24일 사이에 백신접종을 완료할 예정으로 10월 15일 개방은 시기상조로 전망했다. 백신 접종율이 빠르면 앞당길수도 있다고 밝혔다. 9월 24일 코로나상황관리센터에서 방콕 및 파타야, 후아힌, 치앙마이, 차암 등의 개방이 논의될 예정이다.

10월 1일, 15일 등으로 오락가락하던 방콕 개방은 시민 70% 이상 접종 뒤로 연기하겠다는 방침이 발표됐다.

방콕시장은 현재 백신접종 속도를 감안할 때 10월 22일-24일 70% 접종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외입국자 대상 14일 의무격리도 당분간 지속된다.

파타야, 후아힌, 차암 등의 10월 1일 개방이 예정된 가운데, 수도 방콕의 개방은 태국 전체의 개방과도 연관된 만큼 여러 의견이 나오며 헷갈리게 했다. 파타야, 외국인은 후아힌, 차암을 가려면 대부분방콕 수완나품공항을 거쳐야 한다.

태국은 백신 접종 방법을 다양화하며 바이러스 확산저지에 나서고 있다.

3-5월 중국 시노백 백신을 맞은 사람은 9월 24일부터 부스터샷을 접종한다. 7월 1일 개방에 맞춰 대부분 시노백 백신을 서둘러 맞은 푸켓도 부스터샷을 접종하는데 같은 양으로 5배 이상 더 맞을 수 있는 주사방식인 피내접종을 허용했다.

1차 접종 후 12주 후에 2차 접종을 맞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도 6주로 당기기로 했다. 백신 공급이 전보다 원활해지면서 접종완료율을 높이기 위한 의도인 것이다.

 

<9월 18일, 토요일>

■ 주요뉴스

► 태국 신규 확진자 이틀연속 1만4천명대

► 방콕 10월 15일까지 개방 안한다

► 3-5월 시노백접종 부스터샷 본격, 푸켓은 피내주사, 아스트라제네타 접종간격 6주로 단축

 

■ Covid-19 한국

☞ 일일 신규 확진자 2087, 사망 5명. 지역발생 2047명, 해외유입 5명. 누적 확진자 28만4022명, 누적 사망자 2394명. (치명률 0.84%) 수도권 3일 연속 1500명대. 추석 방역 비상.

 

■ Covid-19 태국

☞ 오늘(9월 18일) 오전 발표 신규 확진자 1만4109명, 사망 122명. 교도소발 854명. 누적 확진자 146만2901명, 누적 사망자 1만5246명.

 

*주요 관광지의 개방논의가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태국의 일일 확진자는 1만4천명대로 여전히 바이러스 확산이 잘 통제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방콕 포스트)

 

☞ 신규 확진자(9월 17일) 1만4555명, 사망 177명, 교도소발 790명, 회복자 1만3691명.

방콕 신규 사망자 77명, 신규 확진자 2911명, 사뭇쁘라깐 1110명, 촌부리 935명. 해외유입 5명(캄보디아 5명, 미얀마 2명, 미국, 프랑스 각 1명). 8월 중순 이후 감소세로 CCSA 하락세 이어질 것으로 전망.

 

☞ 방콕시장 10월 15일 외국인 대상 개방계획 없음 발표. 시민 70% 이상 백신 접종 완료된 이후에 개방 논의. 코로나 상황통제센터도 방콕 개방 결정된 바 없다고 발표. 샌드박스를 제외한 외부 해외유입자도 14일 의무격리 당분간 기존 유지.

<관련 기사>

https://www.bangkokpost.com/thailand/general/2183667/capital-not-open-to-tourists-yet-bma

 

■백신(Vaccine)

☞ 태국 질병통제국 12세-17세 청소년 화이자 백신 접종 부작용 심근염 우려되면 FDA 승인기다렸다 시노팜, 시노백 백신 접종. 화이자 백신 심근염 부작용은 1백만명 당 16명 꼴로 치유 가능.

<관련 기사>

https://www.bangkokpost.com/thailand/general/2183655/alternative-vaccines-to-be-offered-to-students

 

*태국은 12세-17세 청소년의 화이자 백신접종을 부모의 판단에 맡기고 있다. 미국에서 보고된 심근염 발생 부작용 때문이다. 그런데 정부 보건관련 기관에선 화이자가 걱정되면 중국 백신인 시노팜, 시노백을 맞아도 된다고 밝혔다. 태국 FDA가 허용여부룰 놓고 검토중이다. 성인들이 접종한 중국 시노백 백신은 예방효과가 적은 것으로 알려지며 추가접종이 실시되고 있다.

☞ 태국 시노백 백신으로 2회 접종한 3백만명 9월 24일부터 추가접종 실시. 3-5월 접종 대상, 6월 이후 접종자 부스터샷은 날짜 미정. 푸켓 거주민은 추가 접종시 피내주사 허용. *피내 주사:intradermal inoculation 쭐라롱꼰대 감염병 박사가 제안한 방법으로 백신을 피부조직 밑에 주사, 기존 백신 주입량의 5분의 1 또는 10분의 1로 부작용도 적고 같은 효과가 있다고 주장. 아스트라제네카 1,2차 접종간격 6주로 단축.

 

*아세안 빈국인 캄보디아는 싱가폴에 이어 백신 접종 선두권을 달리고 있다. 인구대비 백신접종 완료율이 72%나 되는데 6세아동에게도 백신접종을 시작했다. 장기집권하고 있는 훈센총리의 손자가 사진처럼 가장 먼저 접종했다. (THAIGER)

☞ 캄보디아 6세 아동에게도 백신 접종. 세계보건기구 12세 미만 아동 백신접종은 미승인. 훈센총리 손자가 9월 17일 6세미만 아동으로는 첫 접종. 6-12세 아동은 1,2차 시노백 백신 접종 후 부스터샷 접종 방침. 캄보디아 인구 1천600만명 중 성인 98% 1차 접종, 인구대비 72% 접종 완료.

 

■ 사회(Society), 관광(Travel), 경제(Economic)

*태국은 지난해 두차례 실시했던 국내여행 진작프로그램을 다시시작해 9월 24일부터 신청을 받는다. 실제 여행은 가지도 않으면서 보조금 타내기 위해 허위신청한 사례가 무더기로 나와 말썽이 많았다. 여행보조금은 태국인만 해당된다.

☞ 국내여행 진작 지원프로그램 ‘라오 티여우 두워이깐(우리 함께 여행가요)’ 9월 24일부터 3차 신청. 태국인에 한해 1박 3천밧 이내 호텔비, 항공료 40%, 음식 일일 600밧 할인 제도. 첫 200만명 대상 10월 15일부터 내년초까지 이용가능.

<관련 기사>

https://www.thaipbsworld.com/registration-for-3rd-rao-tiew-duay-kan-tourism-program-starts-sep-24/

 

*태국 반부패위원회가 20년이나 된 탁신 전 총리의 재임시설 타이 항공 구입에 비리가 있나 들여다 보기 시작했다. 탁신 전 총리는 최근 들어 정부의 방역정책을 자주 비판하고 있다. 최근에는 반정부 시위에 나서는 젊은이들의 말에 총리가 귀를 기울이라고 훈수했다.

☞ 태국 반부패위원회 20년전 탁신 전 총리 비리 조사 착수. 총리 재임시절인 2002년-2004년 타이항공 A340-500, A340-600 10대 530억밧 매입 과정 조사. 타이항공 적자시작 출발점이자 미국노선 등에서 398억밧 손실. 탁신 전 총리 최근 SNS 클럽하우스에서 태국 정부 거듭 비판.

<관련 기사>

https://www.bangkokpost.com/business/2183651/thaksin-linked-to-thais-losses

 

*사망한 유명 예술가의 손가락 뼈가 창작활동에 도움이 된다는 한 예술가의 TV쇼 공개발언과 아들의 손가락뼈 환수 이야기가 방콕포스트 1면에 보도됐다. 오고가는 이야기도 기괴하기 짝이 없지만 손가락 뼈 사진을 브라인드처리없이 보도한 것도 뜨악하다.

☞ 태국 국가 예술가 칭호받는 타완 두차니의 손가락 귀환을 둘러싼 기괴한 논쟁. 한 예술가 TV 토크쇼에 나와 2014년 작고한 타완 두차니의 손가락을 가지고 있는데 예술적 발전준다고 주장. 타완 두차니의 제자들로부터 손가락 받았다고 주장. 타완 두차니의 아들 아버지 손가락 뼈 반납 요구, 귀환.

<관련 기사>

https://www.bangkokpost.com/thailand/general/2183707/artist-returns-stolen-finger

 

☞ 태국 보건부 사원 화장터에선 코로나 관련 폐기물 소각 불허. 감염 쓰레기는 760도 이상에서 소각해야.

*2011년 방콕 대부분이 잠긴 대홍수로 혼쭐이 난 방콕시는 사진처럼 차오프라야 강에서 물을 빼는 대형 배수터널 공사에 착수, 6년만에 완공단계에 들어갔다. 최근 잦은 비로 북동부 홍수피해가 발행하며 우려를 주고 있지만 대형댐의 수위는 여유가 있다고 보고되고 있다.

☞ 2011년 대홍수 겪은 방콕, 대형 지하 배수터널 공사 86.7% 완성. 내년 3월 완공. 차오프라야 강에서 방콕 남동쪽에 이르는 9.4km 길이로 깊이 30m, 폭 5m의 터널로 2016년 1월 착공.

 

☞ 외국인 환자 진료비 차별하는 태국병원에 대한 행정소송 법원 최종심리 9월 21일 예정. 태국 거주 네덜란드인 Erwin Buse 암치료하며 외국인에게 부당하게 높은 치료비 2년 전 소송.

<관련 기사>

https://thethaiger.com/news/hua-hin/final-arguments-tuesday-on-dual-pricing-suit-against-health-ministry

 

☞ 주말 및 다음주 강우 확률 낮고, 대체로 날씨 맑음 예보.

 

►카카오톡 이용자는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뉴스해설 및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https://blog.naver.com/leekiza

►카카오톡 일일뉴스 링크: https://open.kakao.com/o/gkpTRtOc/

► 한국어 섹션별 뉴스: www.thebridgesmagazin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