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Pictorial (4)
  Thai Society (284)
  Event News (20)
  TAT News (3)
  KOTRA News (1)
  KTO News (0)
  News in News (35)
  MICE (2)
  Hotel News (4)
  Embassy (0)

      태국 청소년 백신접종은 부모의 판단
 
  태국 청소년 백신접종은 부모의 판단  
     
   
 

*청소년 대상 10월초 화이자 백신 접종을 앞두고 태국은 주로 남 청소년에게 나타나는 신근염 발생 부작용에 따라 백신접종 여부를 부모에 판단에 맡기고 9월 24일까지 최종 결정해 달라고 요구했다. (사진 더 네이션)

국이 청소년의 화이자 백신접종을 부모의 판단에 맡겼다.

오는 11월 등교수업을 목표로 10월 4일부터 12세-17세 청소년에게 화이자 백신을 접종할 계획인데, 방역당국은 백신을 맞힐지 안맞힐지를 9월 24일까지 부모가 최종 결정하라고 요구했다.

청소년 화이자 백신 접종을 자율에 맡기는 것은 미국에서 보고된 부작용 때문이다. 태국 의료 전문가들은 미국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시 1백만명 당 남자 청소년은59-69명, 여자 청소년은 8-10명에서 신근염이 발생했다는 보고를 인용하고 있다.

백신을 맞으면 감염을 예방하는 이로움이 있지만 부작용에 의한 입원 비율이 더 높을 수 있기 때문에 ‘알아서 판단’하라는 뜻이다. 신근염은 치명적이지는 않은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

현재 미국, 캐나다, 이스라엘은 소아, 청소년 대상 백신 접종을 진행중이고 한국은 10월 이후 계획 중인데 태국처럼 청소년과 학부모의 선택에 맡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태국의 청소년 감염율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6세-18세 감염자는 지난 4월에는 2400여명이었지만 6월엔 6천여명, 7월엔 3만여명으로 껑충 뛰었다. 신규확진 증가세를 진정시키기 위해선 청소년 백신 접종이 시급한 상황이다.

태국의 경우 성인도 백신을 맞고 안맞고는 자유다. 강제하거나 의무화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당장 다음달부터는 식당이나 백화점 출입할 때조차 백신증명서나 코로나 음성증명서를 제출해야 한다. 푸켓 등의 지방으로 여행갈 때도 백신접종 증명이 필요하다. 접종은 자유지만 일상 생활을 위해 ‘사실상 필수’인 셈이다.

태국이 11월에 개학하면 백신접종을 맞은 학생만 등교하는 것인지 가족끼리도 백신접종 안맞은 애들은 쏙 빼고 식당에 밥먹으러 가야 하는지 아리송하다. 백신 필수인 사회 분위기 속에서 부모가 접종여부를 판단하라는 것은 방역당국과 의료진의 책임 미루기로만 느껴진다.

태국은 반정부 시위에 청소년의 참가가 잇따르자 부모에게 그 책임을 묻겠다고 발표한 적도 있다. 겪어본 사람은 알지만 대학마다 각각 다른 한국의 입시도 부모의 몫이 절반은 된다. 이제는 백신 접종까지 알아서 판단해야 하니 한국이나 태국이나 부모 노릇하기가 영 쉽지 않다.

 

<9월 16일, 목요일>

주요뉴스

► 방콕 개방 10월 15일로 연기 전망

► 청소년 접종여부는 부모가 9월 24일까지 최종 판단

► 10월 1일부터 백신접종 또는 코로나 음성이어야 식당 이용

 

■ Covid-19 한국

☞ 일일 신규 확진자 1943명, 사망 6명. 지역발생 1921명, 해외유입 22명. 신규 확진자 수도권이 78.3% 누적 확진자 27만9930명, 누적 사망자 2386명. (치명률 0.85%) 전국민 대비 1차 접종 완료율 68.1%, 완료율 41.2%.

 

■ Covid-19 태국

☞ 오늘(9월 16일) 오전 발표 신규 확진자 1만3897명, 사망 188명. 교도소발 394명. 누적 확진자 143만4237명, 누적 사망자 1만4953명.

 

 

*주말효과로 1만1천명대로 내려갔던 신규확진자가 주중 1만3천명대 후반을 유지하며 소폭 상승하고 있다.

☞ 신규 확진자(9월 15일) 1만3798명, 사망 144명, 해외유입 22명, 교도소발 451명.

► 신규 사망자 연령 22세-96세. 방콕 43명, 방콕 인근주 41명, 중부 33명(촌부리 8명), 북동부 12명, 남부 7명, 북부 8명.

► 신규 확진자 방콕 2772명, 사뭇쁘라깐 1351명, 촌부리 835명, 라용 680명, 랏차부리 487명, 사뭇사콘 404명, 논타부리 359명, 나라티왓 354명, 쁘라친부리 345명, 쏭클라 327명.

► 격리치료중 12만8546명, 중증 3994명, 산소호흡기 착용 806명.

 

*10월 1일부터는 백신접종 완료 증명서 또는 코로나 음성증명서가 있어야 식당등을 이용할 수 있다.(방콕 포스트)

☞ 쇼핑센터, 바이러스 감염 위험업종 종사자는 10월 1일부터 CFS(Covid-Free Setting) 정책에 따라 백신접종 의무화. CFS 이번달 쇼핑몰부터 시범 적용. 다음달부터는 모든 종업원 백신접종 완료 및 7일마다 ATK 통한 진단 검사. 백신접종 완료하지 못한 이용객(고객)은 음성증명서 제출.

 

*방콕의 외국관광객 대상 무격리 입국이 10월 1일에서 15일로 늦춰질 전망이다. 방콕 시장은 방콕시 모든지역의 협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무격리 입국이 실시되어도 일정지역을 대상으로 일정기간은 격리를 거쳐야 할 것으로 보이는데, 7일간 방콕 일정지역의 제한된 공간에 체류한 뒤 7일 뒤엔 자유로운 여행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지고있다.

☞ 방콕 개방 2주간 연기 전망. 당초 10월 1일에서 10월 15일로 연기 예정. 백신접종 완료한 외국인 및 내국인은 무격리로 입국 방콕 내 21개 지역 지정된 지역 여행. 방콕 7일 체류 후엔 타 지역 자유롭게 여행. 방콕 이번달 이내 백신접종 완료자 70% 도달 전망. 피팟 랏차낏쁘라깐 체육관광부장관 방콕 시장과 협의 후 발표. 다음주 Covid-19 상황관리센터에서 방콕을 포함한 파타야, 후아힌, 차암, 치앙마이 등 개방안 상정 논의.

<관련 기사>

https://www.bangkokpost.com/business/2182455/bangkoks-reopening-to-be-postponed

https://www.nationthailand.com/in-focus/40006195

 

■백신(Vaccine)

☞ 태국 보건당국 9월 24일까지 학부모가 자녀 백신접종 여부 판단해 줄 것 요청. 12세-17세 대상 화이자 백신접종은 동의 전제, 자발적 접종. 10월 4일부터 450만 학생대상 접종 시작. 11월 1일부터 등교수업 예정. 태국 의료전문가 12세-17세 화이자 백신 접종시 남자 청소년은 1백만 당 59-69명, 여자 청소년은 8-10명 신근염 발생 미국 보고 인용, 백신 부작용 언급.

 

■ 사회(Society), 관광(Travel), 경제(Economic)

*미국과 중국의 파워게임 속에 중국이 UN의 이름으로 첫 다국적 평화유지 군사훈련을 벌이고 있다. 태국이 참가했다.

☞ 태국 중국의 첫 다국적 평화유지 군사훈련에 참가. 9월 6일부터 10일간 중국 허난성에서 열리고 있는 다국적 연합훈련 ‘공동운명 2021(Shared Destiny-2021)’에 몽골, 파키스탄과 함께 참가.

<관련 기사>

https://www.bangkokpost.com/thailand/general/2182379/thailand-joins-chinas-first-multinational-peacekeeping-exercise

 

푸켓 7월 1일 개방 후 9월 14일까지 호텔룸 총 52만4천개 사용. 7월 19만860박, 8월 17만6121박, 9월 15만7240박. 총 3만2005명 방문, 0.28% 인 91명 코로나 양성 진단. 국적별 방문자 미국 5668명, 이스라엘 3699명, UAE 3358명, 영국 3338명, 독일 2897명 등.

 

*거의 매일 시위가 열리고 있는 딘댕 및 비하바디 랑싯 거주민들이 시위에 의한 손해보상을 요구하고 있다.(방콕 포스트)

☞ 반정부 시위 상습발생 방콕 딘댕 거주민들 피해보상 소송 제기.

 

*이용객이 줄자 방콕의 택시회사가 놀고 있는 택시 지붕에 야채를 키워 팔고 있다.

☞ 승객없어 채소밭으로 바뀐 택시 천장. 택시 300여대 운영하는 방콕 택시회사 코로나로 승객 줄자 멈춰선 택시 지붕 위에 칠리, 바질, 양파 등 재배.

<관련 기사>

https://www.nationthailand.com/in-focus/40006190

 

*'과일의 제왕'이라고 불리는 두리안은 중국에서 싹쓸이 해 갈 정도로 인기가 높은데, 말레이시아가 냉동 두리안 중국 수출에 나서고, 필리핀, 베트남도 중국 두리안 수출에 뛰어들고 있어 태국이 긴장하고 있다.

☞ 대 중국 태국 농산품 수출 1위 두리안, 주변국 중국 시장공략에 신경 쓰이네! 말레이시아 냉동 두리안 수출 중국 계약. 필리핀, 라오스, 베트남도 중국 두리안 시장 진출 모색. 중국 남부 하이난에서는 태국 명품 두리안 ‘몬통’ 재배에 성공, 말레이시아도 무상킹 두리안 재배에 첨단 농법 사용. 현재까지 중국은 신선 두리안 수입은 태국만 허용.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카카오톡을 통해 뉴스 브리핑을 실시간 받아 볼 수 있습니다. https://open.kakao.com/o/gkpTRtOc/

► 한국어 섹션별 뉴스: www.thebridgesmagazin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