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Pictorial (5)
  Thai Society (173)
  Event News (32)
  TAT News (5)
  KOTRA News (1)
  KTO News (2)
  News in News (54)
  MICE (4)
  Hotel News (6)
  Embassy (0)

      태국 외국 관광객 입국 허용 제안 승인했지만…
 
  태국 외국 관광객 입국 허용 제안 승인했지만…  
     
   
 

*카오솟

전 세계 일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진자 수가 사상 최대인 31만 명을 넘어서는 등 글로벌 팬데믹 가운데 태국 내각이 9월 15일 외국 관광객의 입국 제안을 승인했다.

태국 정부 대변인은 이날 ‘14일간의 격리 뒤 장기 여행자들이 태국 전역을 여행하는 ‘특별 관광비자’를 허용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외국 관광객을 통해 경기회복에 실질적 도움이 될 것이라는 설명도 추가했다. 그러나 ‘특별관광비자’가 언제부터 실시될 것이라는 발표는 따로 없었다.

이와 관련 태국 여행사 협회장은 정부의 조치를 환영한다면서도 지역 감염이 없는 국가로부터 오는 단기 여행자들도 허용 대상에 포함되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별관광비자’ 정책에 의해 태국은 월평균 12억 밧의 수익을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발표했다.(월평균 1,200명을 유치한다고 인터넷 매체 카오솟은 정부 대변인의 발표를 인용했는데 수치에 오류가 있는 듯) ‘특별관광비자’ 대상자도 태국에서 14일 간의 격리는 의무이며, 스스로 격리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또 2천밧의 비자 발급 비용도 부담해야 한다. ‘특별관광비자’는 90일간 체류할 수 있으며 90일씩 2회 연장이 가능해 총 270일간 체류할 수 있다.

편 일부 여행 관련 협회에선 14일의 격리 기간이 여행자로선 부담이 되므로 지역 발생이 없는 외국 도시를 대상으로 짧은 거리의 여행자는 출 도착 바이러스 검사를 통해 격리를 아예 없애거나, 격리 기간을 7일로 줄이는 방법이 효과적이라고 제안하고 있다. 유럽 등 북반부의 겨울이 시작돼 여행 성수기로 접어들기 시작하는 10월 이후부터는 '기필코' 외국 관광객을 받아야 한다는 주장이다.

태국은 코로나 바이러스로 외국 관광객의 입국을 전면 통제한 뒤 ‘트래블 버블’을 비롯해 푸켓, 코사무이 같은 특정 관광지에 국한해 14일 격리 후 자유로운 여행이 가능한 ‘빌라 투어’ 등 다양한 방법이 제시됐으나 모두 실패했다. 정부가 공식 승인한 ‘특별관광비자’가 어떤 실효를 거둘지 주목된다. <By Har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