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Pictorial (5)
  Thai Society (170)
  Event News (32)
  TAT News (5)
  KOTRA News (1)
  KTO News (2)
  News in News (54)
  MICE (4)
  Hotel News (6)
  Embassy (0)

      매춘 합법화하고 정부지원 해주자는 태국 국회의원의 속사정
 
  매춘 합법화하고 정부지원 해주자는 태국 국회의원의 속사정  
     
   
 

국 한 국회의원이 매춘을 합법화하자는 주장을 펴 주목된다.

태국 영문 일간지 방콕포스트의 6월 17일 보도에 따르면, 태국 문명당의 몽콘킷이라는 국회의원은 최근 “강간범과 성폭력 범죄를 줄이기 위해선 매춘을 합법화하고 성 관련 장난감도 허용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매춘이 합법화되면 이런 서비스를 받을 수 없는 사람들을 정부가 도와야 한다는, 어떻게 보면 ‘황당한’ 주장까지 했다. 그 이유는 대부분의 강간 사건들이 나이 든 남성이나 저소득층에서 일어나는데 이는 이 사람들이 성 충동을 만족시킬 재정적 수입이나 방법이 없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한편 이와는 달리, 성폭력 피해자들을 돕고 있는 한 소셜미디어 블로거는 몽콘킷 의원이 소속된 국회 위원회에 강간범은 징역형은 소용이 없다며 화학적 거세를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최근 태국에는 가정 성폭력 등 다양한 성범죄가 발행하며 사회문제가 되자 이에 대한 여러 근절 아이디어가 제기된 것으로 보인다. 태국 하원 위원회는 관련 제안들을 검토해 7월 새 법안으로 제안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국은 ‘매춘’을 금지하고 있는 나라지만 실질적으로는 마사지 업체 등을 통해 매춘이 공공연하게 성행하고 있다. 공식적으로는 12만 명의 성매매 노동자가 있지만 이 수치는 빙산의 일각이라는 주장도 있다. <by Har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