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Pictorial (5)
  Thai Society (23)
  Event News (24)
  TAT News (5)
  KOTRA News (0)
  KTO News (1)
  News in News (51)
  MICE (1)
  Hotel News (5)
  Embassy (0)

      태국 가면 뭘 먹지?(28) 태국에서 만나는 과일6-아떼모야(너이나)
 
  태국 가면 뭘 먹지?(28) 태국에서 만나는 과일6-아떼모야(너이나)  
     
   
 

이스크림처럼 달콤한 과육이 특징이다.

서양에서는 커스터드 애플(custard apple)로 부르고, 중화권에서는 부처의 머리와 비슷하다고 하여 ‘봉리 석가'라고도 한다. 무게는 1개당 300-600g으로 무거운 편.

150여 년 전 발견된 잡종 열매인데 19세기 중반 호주에서부터 알려졌다. 열대과일인 슈거 애플과 고산지대에서 자라는 체리모야의 교배다.

1908년 미국 플로리다의 원예가 웨스터에 의해 본격적인 교배가 시작돼 필리핀 등으로 퍼지기 시작했다.

잘 익은 아떼모야의 당도는 30brix. 사과의 2배 수준이다. 섭씨 22~28도의 아열대 기후에서 잘 자란다. 색이 약간 노랗게 변한 상태에서 최상의 맛을 낸다. 차게 먹어야 제맛이다.

열량은 100g 당 94칼로리, 한국에서는 2000년 대 후반부터 제주도에서 재배 시작했다. 제주도 아떼모야는 1kg에 4만 원, 태국은 4천 원 안팎이다.

껍질을 벗겨서 숟가락으로 떠먹는 게 일반적이고 샐러드나 아이스크림으로 먹기도 한다. 과육 속에는 손톱만 한 검은 씨가 있는데 씨는 독성이 있으니 먹으면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