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Pictorial (5)
  Thai Society (48)
  Event News (27)
  TAT News (5)
  KOTRA News (1)
  KTO News (2)
  News in News (52)
  MICE (1)
  Hotel News (6)
  Embassy (0)

      태국 가면 뭘 먹지?(23) 태국에서 만나는 과일1-망고스틴
 
  태국 가면 뭘 먹지?(23) 태국에서 만나는 과일1-망고스틴  
     
   
 

국 여왕도 흠뻑 빠진 ‘과일의 여왕’이다. 태국어로는 '망쿳'이라고 부른다.

영국 빅토리아 여왕은 망고스틴을 먹고 싶을 때 못 먹는 것이 유감이라며 애정을 가진으로 잘 알려져 있다. 카리브해 등지에선 ‘신들의 음식'이라고 불린다.

태국에선 6~7월이 망고스틴의 계절이다. 과육의 숫자는 신기하게도 과피에 붙어있는 잎사귀의 수와 거의 일치한다. 말레이반도가 원산지로 열대, 아열대 기후에서 1년에 딴 한 번만 나오는 과일이다. 지금은 냉동기술의 발달로 1년 내내 먹을 수 있지만 1800년 대의 빅토리아 여왕은 보존 기간이 길지 않아 재배지가 아니면 먹을 수 없었기에 망고스틴 타령을 했음직하다.

고추나무의 상록교목에 속하며 열매를 맺기까지 무려 8~15년이 되어야하는 인고의 과일이다. 한창 과일을 내는 나무는 사과나무처럼 큰 크기에 가지와 잎이 무성하다.

망고스틴의 외피에는 크산톤이라는 것이 함유되어 있는데 항산화제로 알려져 있다. 항산화제는 지구상에 200여 개가 존재하는데 망고스틴에 69개나 있으며, 암 뿐 아니라 어혈과 활성화 산소 중화에 탁월해 비타민C의 100배라고 한다.

과일의 여왕이 망고스틴이라면 과일의 제왕은 두리안이다. 두리안의 재배시기는 4~7월. 두 과일이 서로 대칭되는 점이 많아 함께 먹으면 좋다고 한다.<By Har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