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Pictorial (6)
  Thai Society (16)
  Event News (22)
  TAT News (6)
  KOTRA News (0)
  KTO News (1)
  News in News (59)
  MICE (1)
  Hotel News (7)
  Embassy (2)
 
      미얀마 대통령 선출 임박, 아웅산 수치의 행보는?
 
  미얀마 대통령 선출 임박, 아웅산 수치의 행보는?  
     
   
 

태국 인접국인 미얀마(Myanmar)의 대통령 선출이 오는 10일로 예정돼 주목되고 있다.
미얀마 상원은 지난주 당초 예정보다 1주일을 앞당겨 차기 대통령 선출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얀마 대통령 선출방법은 간선제다. 상원, 하원, 군부가 각각 1명씩을 지명해 3명의 후보가 입후보한 가운데 최다 득표자가 대통령을 맡는다. 현 테인 세인 대통령은 이달 말 물러난다.
미얀마는 지난 총선에서 압승을 거두며 군부로부터 민정이양을 약속 받은 민족민주동맹(NLD)의 아웅산 수지(Aung San Suu Kyi)여사가 대통령이 될 것이 유력했었다.
그러나 현 미얀마 군부가 만든 헌법조항에 따라 외국인과 결혼한 전력과 아들이 외국국적이란 점 때문에 수지 여사는 대통령이 될 수 없다.
이와 관련, NLD가 군부와 헌법조항 효력중지를 협상 중이라는 관측이 제기돼 왔으나 대통령 선출일정이 더욱 당겨지게 돼 아웅산 수지의 대통령 입후보는 사실상 불가능할 전망.
그 대신 아웅산 수지 여사는 외무장관직을 맡을 가능성이 높으며,  NLD에서는 제 3의 인물을 대통령으로 내세워 수지 여사가 수렴청정(垂簾聽政)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by Har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