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Pictorial (6)
  Thai Society (16)
  Event News (22)
  TAT News (6)
  KOTRA News (0)
  KTO News (1)
  News in News (59)
  MICE (1)
  Hotel News (7)
  Embassy (2)
 
      폭증일로 태국 견공(犬公) 대책없나?
 
  폭증일로 태국 견공(犬公) 대책없나?  
     
   
 

넘쳐나는 견공(犬公)들은 태국의 골칫거리다.
주인없는 개들을 돌보는  태국 '소이도그 재단'이 최근 애완견 입양을 위한 이동캠페인을 펼치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지난 2003년 영국인 커플 존과 길 댈리가 설립한 이 재단은 그 동안 수없이 많은 유기견과 집 없는 고양이들의 돕는 일을 해왔는데 최근 개고기 판매시장에서 구조된 1천100여 마리의 개들을 입양자에게 연결시켜주는 운동을 하고 있다.(088-705-7393)
태국 가축개발국에 따르면, 태국의 유기견과 방랑견 상황은 심각하다.
2014년 통계조사에서는 태국에는 총 850만 마리의 개가 살고 있고, 이중 70만 마리가 공공의 건강을 위협하는 '떠돌이 개'라고 발표되었다.
이중 방콕에만 30만 마리 이상의 떠돌이 개들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떠돌이 개 70만 마리 중 34만 마리가 암컷인데 암컷 한 마리가 1년 평균 10마리의 새끼를 낳고 있어 그 숫자가 기하 급수적으로 늘어난다고 한다. 이와 함께 버려지는 개들도 많다고 한다.
소이도그 재단과 관계 당국에선 떠돌이 개들의 난소제거, 중성화 수술 등으로 개체수를 줄이려고 하고 있으나, 포획하기가 쉽지 않아 큰 효과가 없는 모양.
태국인들은 어려서부터 불교의 가르침에 따라 동물에게 자비를 베풀도록 하는 교육을 받는다고 한다.수도 방콕에 집 없는 개와 고양이 들이 넘치고, 이들에게 보시의 일환으로 음식물들을 거둬 먹이는 것도 떠돌이 짐승들이 증가하는 큰 이유가 되고 있다.
떠돌이 개들의 청결 상태 및 아무떼나 떼로 몰려 다니며 짖어대는 소음 공해, 교통사고 유발, 질병 확산 등 문제는 한 두 가지가 아니다.  조사에 따르면 광견병의 90%가 개에서 발견되는데, 이중 60%는 떠돌이 개 때문이라고도 한다.
떠돌이 개들은 골목을 장악하며 영역을 확보하고 있어, 낮선 이들이 방콕의 골목에 발을 들여놓기는 정말 무섭기 이를데 없는 일이다. 개에 물렸다는 사람 이야기도 종종 화제에 오른다.
반면 태국 북동부 한 지역에선 개고기를 먹는 문화가 있어, 개고기 밀수출을 하다가 적발되곤 한다.  태국에선 2015년 첫 동물학대법이 제정되어 동물에게 정신적 신체적 고통을 안겨주는 것을 금기시 하고 있다.<By Har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