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Pictorial (5)
  Thai Society (38)
  Event News (26)
  TAT News (5)
  KOTRA News (1)
  KTO News (1)
  News in News (52)
  MICE (1)
  Hotel News (6)
  Embassy (0)

      태국 방콕 땅값 상승, 가장 비싼 곳은?
 
  태국 방콕 땅값 상승, 가장 비싼 곳은?  
     
   
 

*출처:방콕 포스트

태국의 수도 방콕의 공시지가가 소폭 상승한다.

태국 재무국에 따르면 내년인 2020년 1월부터 적용되는 방콕의 공시지가는 평균 2.5% 오를 것으로 분석됐다. 공시지가는 실 거래가보다는 20% 정도 낮은 금액으로 추산되는데 방콕에서 가장 땅이 비싼 지역은 스쿰윗, 플런칫, 실롬 등으로 지상철 주변이며, 1딸랑와에 1백만 바트(한화 약 3천8백만 원, 1평 기준 3,166만 원)이다. 한국식으로 계산하면 1평에 3,166만 원이다.

공시지가는 2020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 적용된다.

새 공시지가는 기존의 주택 및 토지세와 지역 개발세를 토지와 빌딩 세로 바꿔 시장가에 근접하도록 했다고 한다. 기존 방식대로 하면 방콕의 공시지가는 3년 전인 2016년에 비해 38.9% 오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땅값 인상률이 가장 높은 곳은 방콕 와이어리스 로드로 33.3%에서 100% 오르며, 파혼요틴과 스쿰윗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태국에서 땅을 잴 때 사용되는 단위는 라이와 딸랑와 딸랑멧. 1라이=400딸랑와=1600딸랑멧(스퀘어미터), 1딸랑와는 4딸랑멧 또는 4스퀘어미터. 1평은 3.3058딸랑멧(스퀘어미터)이므로, 1딸랑와는 1.2평 정도가 된다.

방콕에서 가장 비싼 땅은 시암패러건 인근 지역과 실롬, 차이나타운이 있는 야오랏 이리스 사톤, 스쿰빗의 타임스퀘어 등으로 알려지고 있다. <By Harry>